스포츠뉴스

벳365코리아 아시안커넥트
  • Dec 17, 2020
[공식발표] 프리미어리그 심판기구, “손흥민 골 온사이드, 수비수 발이 앞섰다”
프리미어리그 심판기구인 PGMOL이 공식발표를 내놓았다. 손흥민 골은 온사이드이고, 수비수의 발이 더 앞서있었다고 설명했다.
토트넘은 17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20-21 시즌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은 리버풀에 리그 선두를 내줬다.
선제골은 리버풀의 몫이었다. 전반 26분, 살라의 슈팅이 수비 맞고 굴절되며 그대로 토트넘의 골망을 갈라 리버풀이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손흥민이 해결사로 나섰다. 전반 32분,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이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이했고,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스코어는 1-1이 됐다. 손흥민의 오프사이드 여부를 가리기 위한 VAR이 가동됐지만 득점이 인정됐다.
손흥민은 후반 41분, 알리와 교체되어 이날 경기를 마감했다. 토트넘은 후반 막판, 코너킥 상황에서 피르미누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결국 1-2로 무릎을 꿇었다.
경기 후 손흥민의 득점 장면을 두고 논란이 발생했다. 클롭 감독은 “내가 봤을 때 손흥민의 골은 오프사이드였다”면서 “심판들은 스무 번 가까이 돌려봤겠지만 내 의견은 오프사이드이다. 비난 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전했다.
프리미어리그 심판기구의 설명은 달랐다. ‘BBC’에 따르면 이들은 “리버풀과 토트넘의 경기에서 전반 33분, 손흥민이 골을 넣었고, VAR은 오프사이드 가능성을 체크했다”면서 “보정된 선은 리버풀 수비수 윌리엄스의 가장 먼 지점인 왼발을 기준으로 뽑아냈다. 공이 플레이 될 때 손흥민이 윌리엄스보다 뒤에 있었음을 보여준다. 두 선수의 발이 신체 중 가장 앞에 있었고, 바닥에 붙어있었기 때문에 3D 십자선은 필요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프리미어리그 심판기구가 직접 손흥민의 온사이드 여부를 발표하며 오프사이드 논란은 사그러들 것으로 보인다. 이날 득점으로 손흥민은 토트넘 통산 99호골이자 리그 11호골 고지에 오르며 리그 득점 부분 공동 선두에 올랐다.


먹튀검증사이트  먹튀투데이
태그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