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벳365코리아 아시안커넥트
  • Dec 17, 2020
베르흐바인-케인에게 쏟아진 질책 '손흥민의 패스를 왜 놓쳤어'
1위 싸움에서 아깝게 패한 토트넘 홋스퍼, 그나마 손흥민(28)의 놀라운 결정력을 앞세운 골로 위안을 삼았다. 하지만, 손흥민이 만든 기회를 놓친 것은 두고두고 아쉽게 됐다.
토트넘은 17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리버풀 원정에서 1-2로 졌다. 후반 45분 호베르투 피르미누에게 결승골을 내준 것이 뼈아팠다. 승점 25점에 그치며 2위로 밀려남과 동시에 리버풀이 1위로 올라가는 것을 지켜봤다.
전반 26분 모하메드 살라에게 실점한 토트넘은 7분 뒤인 33분 정확한 역습 한 번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지오바니 로셀소가 중앙선 부근에서 손흥민이 왼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향하는 것을 보고 빠르게 침투 패스를 했다.
볼을 잡은 손흥민은 무섭게 페널티지역 안으로 치고 들어갔고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넣었다. 알리송 베케르 골키퍼가 각을 잡았지만, 손흥민의 빠른 슈팅 타이밍과 구석을 노린 의도는 알고도 막기 어려웠다. 비디오 분석(VAR)에서 수비와 동일선상이라 더 정교한 골이었다.
공격을 창조한 손흥민은 동료들에게도 기회 창출을 위해 노력했다. 특히 후반 17분 해리 케인의 헤더 패스를 손흥민이 미드필드 중앙에서 그대로 머리로 받아 떨궜다. 이를 뒤에서 침투하던 스테번 베르흐바인이 잡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오른발 감아차기를 시도했다.
슈팅 궤적은 좋았지만, 운이 없게도 오른 골대 하단에 맞고 나왔다. 베르흐바인은 땅을 쳤고 조제 무리뉴 감독의 표정은 굳었다. 이어진 코너킥에서도 손흥민이 오른쪽에서 연결, 케인의 머리에 정확히 닿았다. 하지만, 케인의 헤더는 땅을 찍고 밖으로 나갔다. 머리를 감싸 쥔 케인은 골을 놓친 아쉬움을 숨기지 못했다.
토트넘은 앞설 기회를 놓치면서 후반 막판 집중력 저하로 피르미누에게 실점해 승리를 날렸다. 실리 축구를 구사한 토트넘의 승점 확보 공식이 통하지 않았던 것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영국을 비롯한 다수 매체는 베르흐바인이 볼을 놓친 장면에 주목했다. 영국의 대중지 '데일리 메일'은 '손흥민의 빠른 헤더 패스가 베르흐바인에게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로 이어졌다. 후반 두 번째 좋은 찬스였고 골로 연결했어야 했다. 베르흐바인은 알리송 골키퍼를 지나 멀리 있는 골대를 노려 슈팅했지만, 놓쳤다'라며 득점을 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다른 대중지 '미러'는 '케인이 자신에게 정확히 닿은 볼을 골로 만들지 못했다. 그에게는 아쉬운 밤이 됐을 것이다. 손흥민의 킥은 정말 정확했다'라고 복기했다.
스포츠 전문 매체 ESPN도 '손흥민의 헤더 패스가 좋은 기회로 연결됐지만, 베르흐바인이 놓쳤다. 골대 안으로 들어가는 것이 승리로 이어지는 결말과 닿을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먹튀검증사이트  먹튀투데이
태그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