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벳365코리아 아시안커넥트
  • Dec 17, 2020
손흥민 앞세운 '광속 역습'…클롭 감독도 "괴물 같았다" 찬사
적장'도 손흥민(28)을 앞세운 토트넘의 '광속 역습'에 혀를 내둘렀다.
손흥민은 17일 오전 (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토트넘이 0-1로 뒤진 전반 33분 동점골을 넣었다.
토트넘의 골 장면은 너무도 간결하고 빨랐다.
앞선 리버풀의 공격에서 사디오 마네의 오버헤드킥이 골키퍼 위고 요리스의 품에 안겼다.
이어 공을 잡은 토트넘 미드필더 지오바니 로셀소가 빠르게 드리블을 하다가 왼쪽에서 달려가던 손흥민을 향해 상대 뒷공간을 여는 패스를 찔러줬다.
재빨리 치고 나가 노마크 기회를 잡은 손흥민은 오른발 슈팅을 골대 하단 구석에 꽂았다.
요리스의 패스부터 로셀소의 드리블, 손흥민의 슈팅까지 10초가 채 걸리지 않았다.
로셀소의 빠른 전개와 패스도 좋았지만, 무엇보다 손흥민의 빠른 발과 수비 라인을 깨는 능력이 빛난 골 장면이었다.
로셀소가 패스하는 순간 손흥민이 상대 수비라인과 동일선상에 있어 오프사이드 여부를 두고 비디오판독(VAR)이 이뤄지기도 했다.
전반 26분 무함마드 살라흐의 선제골로 앞서나갔던 리버풀은 손흥민의 동점골 탓에 끝까지 살 떨리는 승부를 펼쳐야 했다.
리버풀은 후반 45분 피르미누의 헤딩 결승골이 터지면서 겨우 2-1로 이겼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도 끝까지 가슴을 졸이게 한 손흥민의 골 장면을 두고 "토트넘은 역습 괴물이었다"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이날 승리로 리버풀(승점 28)은 토트넘(승점 25)을 제치고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다.
리그 홈 66경기 무패(55승11무) 기록도 이어갔다.
클롭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오늘 보여준 경기력은 매우 특별했다"면서 "승리를 거둘 자격이 있었다"고 칭찬했다.


먹튀검증사이트  먹튀투데이
태그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