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벳365코리아 아시안커넥트
  • Dec 17, 2020
잘하고도 욕 먹는 베르바인, 토트넘 팬 "손흥민에 패스했으면 이겼어"
“스티븐 베르바인이 손흥민에게 패스만 했어도 토트넘이 이겼을 것이다.”
토트넘은 1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리버풀과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토트넘(승점 25)은 리버풀(승점 28)에 밀려 2위로 하락했다.
토트넘은 전반 모하메드 살라에 선제골을 내줬다. 손흥민이 얼마 지나지 않아 동점골을 터뜨렸지만 후반 막판 호베르투 피르미누에 결승골을 허용하며 패배했다. 
이날 토트넘은 평소처럼 수비를 먼저 탄탄히 한 후 역습을 시도하는 전략을 들고 나왔다. 선제골을 먼저 내주긴 했지만 준비한 것을 잘 해냈다. 전반 33분 지오반니 로셀소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높게 형성된 수비 라인을 깨고 동점골을 터뜨렸다. 
이후에도 토트넘은 몇 차례 찬스를 잡았다. 특히 경험이 적은 리스 윌리엄스 쪽에서 찬스가 지속적으로 생겼다. 후반 시작 직후에도 토트넘은 윌리엄스의 실수로 기회를 잡았다. 
후반 1분 토트넘 후방에서 길게 연결된 공을 윌리엄스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했고, 쇄도하던 베르바인 발 앞에 떨어졌다. 베르바인은 스피드를 살려 페널티박스 안으로 들어간 후 오른발 아웃프론트로 슈팅을 때렸지만 골문을 외면했다. 
베르바인의 선택에는 아쉬움이 남는다. 빠른 타이밍에 슈팅을 시도한 것 자체는 좋았지만 정확하지 않았다. 게다가 중앙에서 쇄도하는 손흥민이 있었다. 수비 견제를 전혀 받지 않았던 손흥민에게 패스를 했다면 득점으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영국 현지 매체들은 베르바인의 마무리에 아쉬움을 표했다. 공수 양면에서 활발하게 움직였지만 마무리에서 문제를 드러냈다. ‘이브닝스탠다드’는 “후반전 큰 찬스를 놓쳤다”라고 평가했다. ‘풋볼 런던’ 역시 “왼쪽에서 공격과 수비 모두 잘했다”라면서도 “후반 초반 기회에서 더 잘 했어야 했다”라고 전했다. 
토트넘 팬들의 반응도 다르지 않았다. ‘디애슬레틱’의 토론장을 통해 한 팬은 “베르바인이 그 기회에서 손흥민에게 패스했다면 이겼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다른 팬 역시 “베르바인이 골을 넣었다면 축하의 시간이 됐을 것”이라고 의견을 같이 했다


먹튀검증사이트  먹튀투데이
태그 목록